김병준 “열심히 하겠다”에 김종인 ‘안 하겠다’…尹, 김종인과 결별 수순

윤석열, 김병준에 힘 실으며 김종인과는 결별 수순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6일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면담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일각에서 거론되던 사퇴설 등을 일축한 것이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아예 고려 안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김 전 위원장은 그간 김 상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배제를 합류 조건으로 제시해왔다. 윤 후보가 김 상임선대위원장을 신임한다는 의사를 사실상 분명히 하면서 김 전 위원장과는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일절 하지 않겠다”며 사심 없이 대선 승리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윤 후보와 20여 분간 비공개 면담했다. 그는 윤 후보에게 먼저 면담을 요청하고 간담회도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선거가 하루가 급한 데 그냥 있을 순 없다”며 “김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이든, 모시든 안 모시든 간에 선대위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고 안 맡고 하시는 문제는 제가 이야기해 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저도 나름대로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을) 찾아가서 상의도 드리고 다 잘 되는 줄 알았는데 결과가 다른 방향으로 가서 조금 당혹스럽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광화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아예 고려 안 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지금 끄덕인 것 맞느냐’는 이어진 질문에 재차 고개를 끄덕였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의 간담회 이후 벌어진 일이다. 이를 두고 선대위 합류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결별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은 24일 만찬 회동이 결과 없이 끝나면서 불거졌다. 양측의 ‘줄다리기’가 길어지면서 국민들의 피로감과 당내 위기감은 동시에 커진 상황이다.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선대위 쇄신과 맞물려 컨벤션 효과도 사라졌고 국민 피로감도 상당하다”며 “윤 후보가 더 이상 선대위 출범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과의 ‘타협안’으로 거론됐던 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 문제에 대해 “역할 조정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 합류를 고집했던 이 대표도 윤 후보 결정에 일단 힘을 실었다. 그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상임선대위원장과의 역할 분담에 대해 “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돼 있지만 맡은 실무 분야가 따로 있으니 총괄 관리는 김 위원장께 많은 부분을 하시도록 제가 좀 중간에 비워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당장은 김 상임선대위원장이 상당한 주도권을 갖고 선대위를 운영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현재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본부장을 겸직한 상황이다.

다만 막판 중재가 성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또 다른 방법을 써서 (김 전 위원장을) 모셔오는 작전을 펴야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전날 밤 김 전 위원장 자택에서 김 전 위원장 부부와 와인을 마시며 선대위 합류를 간곡히 요청하기도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