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훈훈한 손길…올해도 1억 기부한 익명의 회사

김해시에 기탁된 생필품 꾸러미.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에서 한 기업이 10년째 꾸준히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생필품 등을 기부해 훈훈함을 주고 있다.

김해시는 최근 김해에 있는 모 기업이 1억원 상당의 생필품 꾸러미 500상자를 시에 기탁했다고 26일 밝혔다.

상자 안에는 이불·베개·라면·마스크 등 18종의 생필품이 담겨 있었다.

이 물품은 지난 25일 차상위계층 등 김해 시내 취약계층 500가구에 모두 전달됐다.

김해시에 따르면 이 기업은 사명을 밝히지 않은 채 2012년부터 매년 겨울 생필품 꾸러미나 성금을 시에 맡겨왔다.

익명을 요구한 기업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간다는 의미로 매년 기탁을 한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지역사회 주민들과 소통하고 나눔을 실천해나가겠다”고 김해시에 전했다.

기부 물품을 전달한 임주택 김해시 시민복지국장은 “소외된 이웃을 위해 귀한 마음을 전달해주신 기부자께 감사드린다”며 “취약계층에 전달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은 이들을 더 세심히 살피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