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세 단돈 천원” 도쿄 이케아가 내놓은 3평 집 모습

이케아가 내놓은 월세 99엔 아파트에 이케아 가구를 들여 놓은 모습. 유튜브 캡처.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가 일본 도쿄 중심부에 월세 99엔(약 1000원)짜리 초소형 임대주택을 내놨다.

CNN은 이케아가 도쿄 신주쿠에 10㎡(3평) 크기의 초소형 임대주택을 내놨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케아의 '타이니 홈' 프로젝트. 유튜브 캡처

이는 이케아가 ‘작은 아파트에 살더라도 편안하고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다’며 추진하고 있는 ‘타이니 홈(tiny home·아주 작은 집)’ 프로젝트 중 하나다.

이케아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 달 3일까지 이 초소형 임대주택의 세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내놓은 주택은 1채로, 임대 계약기간은 2023년 1월 15일까지다. 20세 이상의 성인이며 이케아 패밀리 회원인 사람만 입주할 수 있다. 수도와 가스, 전기료는 세입자 부담이다.

이케아는 10㎡의 작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공간을 수직 활용한 것이 디자인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이케아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간을 3차원으로 나누니 제한된 공간에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이케아가 내놓은 월세 99엔 아파트를 복층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 본 모습. 유튜브 캡처

실제 복층으로 된 이 집은 1층에 현관과 부엌, 화장실이 있고 2층에 수면을 위한 공간이 있다.

이케아가 내놓은 월세 99엔 아파트를 밑에서 위로 바라봤을 때 모습. 유튜브 캡처

CNN은 “인구 1400명이 넘는 도쿄는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로 최근 초소형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