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소환…곽상도 조사 임박


박영수 전 특별검사. 뉴시스

검찰은 26일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과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박 전 특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박 전 특검을 상대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의 관계,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 당시 역할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을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한 바 있는데, 그의 딸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면서 화천대유가 분양한 아파트 잔여분 1채를 당시 시세의 절반 가격으로 분양받아 논란이 됐다.

또 박 전 특검의 인척으로 알려진 대장동 분양대행사 대표 이모씨는 김만배씨로부터 109억원을 전달받아 이 중 100억 원을 2019년경 토목업자 나모씨에게 전달했다.

이씨가 이보다 앞선 2014년쯤 김씨와 남 변호사 등에게 사업권 수주 대가로 50억 원을 주기로 약속하고, 실제로 45억원가량을 건넸다는 진술도 수사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은 2009년 대장동 민영개발 업자 이강길 씨의 시행사에 1000억원대 대출을 알선한 부산저축은행 대출 브로커 조우형 씨가 2011년 대검 중수부 조사를 받을 때 변호인을 맡아 대장동 사업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서판교에 위치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뉴시스

‘50억 클럽’ 명단에 ‘홍모씨’로 이름이 올랐던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도 이날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홍 회장은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김씨의 언론사 선배로, 2019년 무렵부터 김씨에게서 세 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수십억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김씨 측은 홍 회장이 단기간 돈을 빌렸다 갚은 일은 있으나, 대장동 사업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로 앞선 검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홍 회장을 상대로 김씨와의 금전 거래 경위, 대장동 개발업자들과의 관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10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은 이번 주말쯤 대장동 로비 의혹에 연루된 국민의힘 출신 곽상도 전 의원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김만배씨의 부탁을 받고 하나금융그룹 측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근무하고 성과급 등 명목으로 받은 50억 원이 그 대가인 것으로 판단하고 곽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아들 곽씨를 두 차례 소환 조사하고, 최근 곽 전 의원 자택과 사무실, 하나은행 등을 압수수색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