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 딸 두고 6·25 참전한 아빠…70여년만에 가족품으로

180번째 신원확인 고 임호대 일병 발굴·수습 현장. 국방부 제공.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국유단)이 2010년 5월 강원도 화천에서 발굴한 한국전쟁(6·25전쟁) 전사자 유해 신원을 확인했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2010년 강원도 화천에서 발굴한 유해 4구 가운데 1구의 신원이 故 임호대 일병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월 유해 중 1구가 고(故) 정창수 일병의 것으로 확인된 데 이어 추가로 신원이 파악된 것이다.

임 일병의 유해는 강원 화천 서오지리에서 집단 유해가 혼재된 상태로 발굴됐다. 이후 국유단이 임 일병과 유가족 전체의 유전자 정보를 확인·대조하던 중, 2009년 시료를 채취한 임 일병의 딸 형덕씨와 친자관계가 성립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로써 임 일병은 180번째 6·25 전사자 신원확인자가 됐다.

임 일병은 국군 제6사단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 춘천·화천 진격전(1950.10.4∼10.8.)에서 치열한 전투 중 강원 화천 서오지리 279고지에서 전사했다. 춘천-화천 진격전은 중부지역의 38도선 돌파 및 진격작전으로 국군이 낙동강 방어선인 영천에서부터 춘천-화천을 거쳐 북진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전투다.

180번째 신원확인 고 임호대 일병 발굴유품. 국방부 제공.

2010년 이 지역의 전사 기록을 바탕으로 유해 발굴이 시작됐고 고인의 쇄골, 상완골, 요골 등을 포함한 부분의 유해를 찾을 수 있었다. 수류탄 고리, 칫솔 등의 유품도 함께 발굴됐다.

임 일병은 1924년 3월 14일 경남 김해군 주촌면 일대에서 장남으로 태어나 26살에 결혼했다. 임 일병은 태어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딸을 둔 채 6·25전쟁에 참전했고 70여 년이 지난 후에야 유해로 돌아왔다.

임 일병의 딸 형덕(72)씨는 “아버지의 위패가 현충원에 모셔져 있다는 자체로 체념하고 살았는데 유해를 찾았다고 하니 꿈에도 생각 못 했던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 너무 감사드린다”라는 말을 남겼다.

국유단은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거행하고, 이후 국립묘지에 안장할 예정이다.

2004년 군 당국의 6·25 전사자 유해 발굴사업이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총 180명의 전사자 신원이 확인됐다. 이 가운데 올해에만 23명의 신원이 파악됐다.

국유단은 “최근에 발굴된 전사자 유해를 비롯해 과거 발굴한 유해와 유가족 유전자 시료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지속적으로 재분석하며 신원확인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