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대검 압색 ‘빈손’ 철수…7시40분간 1명 수사

‘이성윤 공소장 유출 의혹’ 압수수색 나서
1명 대상으로 진행…수원지검은 아예 못해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한 서버 압수수색을 위해 청사에 도착해 해당 사무실로 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6일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 서버 압수수색에 나섰다가 사실상 ‘빈손’으로 철수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전 10시쯤 대검찰청 정보통신과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투입, 검찰 내부 이메일과 메신저 등을 확보하기 위해 대검찰청 정보통신과를 약 7시간40분동안 압수수색했다.

다만 공수처가 압수수색 야간 집행 영장을 따로 받아두지 않아 압수수색 대상자 7명 중 1명만을 수사하고 저녁 시간이 되자 절차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이 마무리 되지 못한 상황이어서 내주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공소장 유출 사건은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수사외압 혐의로 기소된 이 고검장의 공소장 내용이 당사자가 받아보기도 전에 언론에 먼저 보도되면서 처음 논란이 됐다.

공수처는 이 고검장 공소장 유출 논란과 관련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고발한 사건을 지난 5월 말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에서는 5월 12일 이 고검장을 기소한 수원지검 수사팀의 내부망 메신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원지검이 공소장 내용을 검토하고 완성한 뒤 결재하는 과정에서 수사팀의 의사 연락이나 자료 공유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살펴보려는 취지로 보인다.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관계자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한 서버 압수수색을 위해 해당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압수수색을 통보받은 수사팀에는 오인서 전 수원고검장, 송강 전 수원지검 2차장검사 등 이성윤 고검장에 대한 수사 및 기소를 지휘한 인사가 포함됐다.

임세진 부장검사를 비롯한 수사팀 검사 3명은 이날 대검 회의실에서 직접 공수처가 진행하는 압수수색을 참관했다.

임 부장검사는 참관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압수수색 대상자는 총 7명인데 저 혼자 종료됐다”며 “압수할 물건이 아무것도 없다는 증명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압수수색의) 선후 과정과 참여 등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이) 늦어졌다”면서 “영장 집행 과정에서 여러 이견이 있었는데 대응 방식을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또 공수처는 임 부장검사 외 다른 수사팀 검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나 사전 고지 절차를 거치지 않아 항의를 받기도 했다. 이에 현장의 공수처 검사는 ‘(집행을) 안 한 것으로 하자’고 말한 뒤 돌아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