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ASEM 정상회의서 “종전선언 포기 못해”

“한국,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 충실히 할 것”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동반성장을 위한 다자주의 강화'를 주제로 실시간 화상으로 개최되는 제13차 ASEM 정상회의 본회의 세션 Ⅱ(코로나19 사회경제적 회복과 발전)에 참석해 ASEM 출범 25주년을 축하하고 아시아-유럽 간 협력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임을 표명하며, 코로나19 시대 사회경제적 회복과 발전을 위한 세 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총리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종전선언은 한반도에서 살아온 모든 사람의 염원인 평화를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목표”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제13차 ASEM(아셈·아시아유럽정상회의) 정상회의에 참석, 리트리트 세션 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종전선언은 상징적 의미뿐만 아니라 전쟁 종식을 넘어 남북 간 신뢰 회복과 평화체제로 나아가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의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것은 교착된 한반도의 상황을 풀어내고 중단된 대화채널을 재가동할 효과적인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뒤 청와대와 정부가 종전선언에 역점을 두는 상황에서 다시 한번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촉구한 것이다.

김 총리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래 국제사회와 북한 간 대화는 교착되고, 코로나19로 인도적 교류 또한 어렵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는 대화를 포기하지 않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 없이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대화와 외교만이 한반도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는 유일한 길이라고 확신한다”며 “ASEM 정상 여러분도 북한이 하루속히 대화에 복귀해 한반도에 평화의 길이 열리도록 한목소리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전 세계 방역과 관련해선 “코로나19로부터의 신속하고 온전한 회복을 위해 글로벌 백신 공급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리트리트 세션에 앞서 ‘코로나19 사회경제적 회복과 발전’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세션 발언에서 “충분하고, 안정적이며, 광범위한 백신 공급이 코로나19 극복의 열쇠”라고 역설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백신 수급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네 종류의 백신을 위탁 생산해 백신 접근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고, 앞으로도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