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리핀서 악어랑 셀카 찍으려다…악어에 물린 남자

데일리메일 캡처.

필리핀 민다나오 섬에 있는 아마야뷰 동물원에서 한 남성이 악어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24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네헤미아스 치파다(68)는 악어와 함께 셀카를 찍으려다 악어에게 물리는 변을 당했다. 그는 “전시를 위한 악어 모형인 줄 알았지, 진짜 악어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악어 우리 안에는 약 12피트(3.6m)에 달하는 악어가 있었다. 이 악어를 플라스틱 모형으로 착각한 치파다는 왼손에 셀카를 위한 휴대폰을 들고 다른 손으로 허리를 받쳤다.

그 순간 악어가 치파다에게 가까이 오더니 그의 왼팔을 물어 물속으로 끌고 들어갔다. 치파다가 악어에게 물려 끌려가는 것을 본 가족들은 공포에 휩싸여 어쩔 줄 몰라 했다.

사건 현장에 있던 목격자는 “갑자기 도와 달라는 비명이 들려서 소리가 난 쪽을 바라보니 악어 한 마리가 노인을 공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노인을 돕고 싶었지만 나도 무서웠다”며 “악어의 공격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몰랐다”고 덧붙였다.

The Mirror 트위터 캡처.

치파다는 소리를 지르며 도움을 요청했고 기적적으로 악어에게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그 후 치파다는 인근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그는 왼쪽 팔과 허벅지 등 8곳에 이르는 큰 상처를 입었다. 특히 왼쪽 팔에는 7.6㎝에 이르는 악어의 송곳니가 박히기도 했다. 치파다는 뼈 골절상도 입었는데, 회복을 위해 여러 번에 걸친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치파다의 가족들은 동물원 측에 거세게 항의했다. 치파다의 딸은 “악어 우리에 들어가지 말라는 경고가 없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만약 경고판이 앞에 있었다면 (치파다가) 그곳에 들어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야부 동물원 측은 치파다의 치료비 전액 부담에 동의하면서도 관람객에게 위험 동물에 대한 경고를 소홀히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동물원 운영책임자는 “사건이 발생한 곳의 출입은 사실상 제한되고 있었다”며 “동물원 내 가이드들도 여러 차례 주의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