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3281명 확진…4천명 근접 예상

26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6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 16개 시도에서 총 32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하면 52명 많고, 1주일 전인 19일 같은 시간 2896명보다 385명 많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2669명, 비수도권에서 6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1587명, 경기 794명, 인천 288명, 경북 92명, 강원 84명, 경남·충남 각 78명, 대구 65명, 대전 37명, 전남 36명, 충북·광주 각 35명, 전북 30명, 제주 27명, 세종 8명, 울산 7명이다.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0명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205명→3120명→2827명→2698명→4115명→3938명→3901명으로 하루 평균 약 3400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 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380명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