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두환 영결식, 41년만 사과?…이순자 “남편 대신” [포착]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영결식장에 들어선 고 전두환씨 영정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전 대통령인 고(故) 전두환씨의 발인이 사망 닷새째인 27일 치러졌다.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층 영결식장에서 열린 전씨의 영결식은 50여명의 유족과 일부 5공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조촐히 진행됐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영결식장에는 48석의 좌석만 마련됐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장남 재국씨의 아들이 들고 영결식장에 들어선 영정 사진속 전씨는 옅은 미소를 띠고 있는 모습이었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전두환씨 발인식에서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씨가 전씨 운구차량을 향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전씨의 부인인 이순자씨는 흐느끼며 영결식장에 들어섰다. 전씨의 아들 재국·재용·재만 씨, 딸 효선 씨, 재용 씨 부인인 배우 박상아 씨 등도 침통한 표정으로 영결식장으로 이동했다.


이순자씨는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무력진압 이후 41년여만에 처음 나온 전씨 측의 사과다. 그마저도 전씨 본인이 세상을 떠나자 부인인 이씨의 입을 통해 떠밀리듯 나온 ‘대리사죄’다.

이씨는 이어 “남편이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했다”며 “화장해서 북녘 땅이 보이는 곳에 (유해를) 뿌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영결식에는 장례 기간 내내 빈소를 지켰던 ‘5공 말 실세’ 장세동 전 안기부장, 전씨 사자명예훼손 재판 법률대리인인 이양우 변호사가 자리를 지켰다. 전두환 정권 시절 핵심 실세로 꼽혔던 ‘쓰리(3) 허’ 중 한 명이던 허화평 전 의원도 곁을 지켰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를 제외한 현역 정치권 인사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영결식은 불교 의식으로 치러진 데 이어 우리들교회 목사들이 기독교 의식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씨와 세 아들, 딸과 며느리들, 손주들 순서로 영정 앞에 헌화했다. 이어 이대순 전 장관, 민정기 전 비서관 등이 뒤따랐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운구차량이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영결식 진행 내내 보수 유튜버 50여명과 극우 지지자들이 식장 앞에 몰려들며 일대에는 소란이 이어졌다. 유족 대신 곡소리를 내는 중년 여성도 있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진행된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차량이 나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발인이 끝난 전씨의 시신은 검은색 리무진 차량으로 옮겨졌다. 운구를 마치자, 유족들은 묵례했다.

전씨의 시신은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된다. 유해는 이후 연희동 자택으로 옮겨져 장지가 정해질 때까지 자택에 임시 안치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