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소환…‘알선수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화천대유’서 50억 퇴직금 받은 아들 관련 의혹
검찰, 알선수재혐의로 곽 전 의원 소환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일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는 곽상도 전 의원. 연합뉴스

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아들 50억 퇴직금’ 의혹을 받는 곽상도(62) 전 의원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영향력을 행사하는 대가로 아들 병채(31)씨를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이후 아들의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혐의(특경가법상 알선수재)를 받는다.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7·구속기소)씨는 성균관대 선·후배 관계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병채씨도 두 차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김씨와 남욱 변호사·정영학 회계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 소위 ‘대장동 4인방’을 재판에 넘기며 특혜 의혹 수사를 일단락한 뒤 로비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날엔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았거나 제공을 약속받았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에 있는 박영수(69) 전 특별검사와 머니투데이 홍선근(62) 회장을 소환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