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산하노조, 2만명 서울 집회…교통 통제 가능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가 27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한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시내에서 2만여명이 참여하는 총궐기 집회를 연다.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집회를 막았던 정부에 노동기본권 확대와 공공부문 불평등 타파 등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집회 인원이 2만여명으로 신고되면서 서울시는 공공운수노조 총궐기를 불허한 상태다. 노조는 경찰이 사전에 집회를 차단하는 것을 우려해 정확한 집회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본 집회 이전에는 산하 노조 4곳이 서울 곳곳에서 사전 집회를 개최한다. 내년이면 일몰제로 사라지는 안전운임제를 계속 시행할 것을 요구중인 화물연대본부는 여의도에 집결해 정부와 여당을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화물연대는 지난 25일부터 총파업도 이어가고 있다.

다만 화물연대의 집회는 법원에서 제동이 걸린 상태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부장판사 장낙원)는 전날 화물연대가 서울시장과 영등포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회금지통보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한 바 있다. 집회 일시와 장소, 인원, 같은 날 관련 단체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신고한 집회 등을 종합해 볼 때 대규모 인원의 밀접접촉으로 코로나19가 확산돼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경찰은 집회 상황에 따라 지하철 무정차 통과와 버스 우회운행 등 교통 통제를 할 계획이다. 다만 시민 불편을 고려해 안내 방송을 실시하고 통제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