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 무능·무식·무당 ‘3무’…난 실력·실적·실천”

과거 가족 얽힌 사건 등 논란에 “출신 미천함, 나름 치열히 살아온 과정의 상처”
“여러분이 비난하면 감수하겠다”면서도 “가짜뉴스 걸러달라” 호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무능·무식·무당의 3무”라며 맹비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즉석연설을 통해 “3무는 죄악”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며 “몇 달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정말로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다 시키겠다는 것은 안 된다”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국정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슨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느냐”면서 역술인 천공스님과의 관계를 둘러싼 논란을 거론했다. 이어 “국가의 운명을 놓고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그냥 동전 던져서 운명에 맡기듯이 국가 정책을 결정하면 이거야말로 불안하고 나라를 망칠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3무 후보’인 것에 반해 자신은 “실력·실적·실천이 있는 ‘3실(實) 후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과거 가족 논란 등에 대해 “출신의 미천함과 나름 세상을 위해서 치열하게 살아오는 과정에서 생긴 상처들을 여러분이 비난하면 감수하겠다”고 언급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수없이 제 가짜 흠을 만들어서 공격하고 없는 사실 만들어서 의심을 만들어내고 스스로 온갖 의혹을 만들어서 퍼뜨린 다음 ‘너는 의혹이 많아서 안 돼’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여러분이 가짜를 구별해서 지적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특히 “훨씬 유능하고 훨씬 실력 있고 진실하고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 있다면 저 이재명보다 더 낫다고 생각되는 사람이 있으면 언제든지 과감하게 포기할 것”이라면서 “작년까지 출마하지 않으려 했다. 그래서 운명이라 생각한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상대인 윤 후보의 부족함을 볼 때 자신이 서는 것이 불가피한 일이라는 것이다.

그는 “제가 원해서가 아니라 또 제가 원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결국은 우리 국민과 시대정신이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결론이 어떤 것일지라도 다 수용하고 제 부족함을 생각하고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