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성태, 선대위 사퇴 “윤석열에 누 끼칠수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인 김성태 전 의원이 27일 전격 사퇴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본의 아니게 제 일신상의 문제로 당과 후보에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 끝에 직능총괄본부장의 소임에서 물러나 선당후사의 자세로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결연히 백의종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의원은 KT에 딸 채용을 청탁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본부장 인선 당시 김 전 의원 인선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김 전 의원은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시절, 보수혁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였다”며 “특히 민주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드루킹 특검’에 당력을 집중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여당에 맞서 무기한 단식 투쟁으로 결국 정부와 여당으로부터 드루킹 특검을 받아내 문재인 정권이 댓글 조작 정권이라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리는 성과도 이뤘다”며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추악한 정치보복으로 저와 온 가족은 참혹하고 고틍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회상했다.

김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싸워온 제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문제가 대선가도에 조금이라도 누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충정으로 이 같은 결심에 이르게 됐다는 점을 깊이 혜량해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2030 세대에도 고개를 숙였다. 그는 “무엇보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2030 우리 청년세대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