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철승 “변호사라면 당연”…‘조카 변호’ 이재명 두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정철승 변호사. 정철승 페이스북 캡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씨 소송대리인 정철승 변호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과거 변호사 시절 살인을 저지른 조카를 변호했던 일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는 것에 대해 “변호사는 아무리 흉악범이라도 변호하는 게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28일 페이스북에 “인권변호사라더니 고작 흉악범인 조카 변호사였냐는 국민의힘 비방은 뭐랄까, 무지하고 유치하고 졸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변호사는 이 후보가 ‘인권 변호사’로 불린 것에 대해서는 “이상한 말”이라며 변호사법 제 1조를 짚었다. 이어 “변호사라는 직업 자체가 인권 옹호를 기본 사명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 조카인데 어쩔 것인가. 이 후보를 비방하는 김진태 변호사는 자기 조카가 흉악범이면 변호를 안 할 것이냐”며 “비방이든 비난이든 사리에 맞게 하면 좋겠다”고 일갈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제게 아픈 과거가 있다”며 “일가 중 한 사람이 과거 데이트 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이후 사건의 피해자 가족은 한 언론을 통해 “한 가정을 망가뜨린 살인 범죄에 대해 데이트 폭력이라고 한다. 사건 당시에도 사과는 없었고, 현재까지도 이 후보 일가 측으로부터 사과 연락이 온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비판했다.

조카의 살인 범죄를 ‘데이트 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자 이 후보는 “다시 한번 피해자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데이트 폭력이라는 말로 사건을 감추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었다”면서 “이런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고, 평생을 두고 갚아나가는 마음으로 주어진 역할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언급한 ‘데이트 폭력 중범죄’는 2006년 5월 서울 강동구에서 벌어진 ‘모녀 살인 사건’이다. 이 후보의 조카 김모씨는 전 여자친구 A씨가 살던 집을 찾아가 흉기로 A씨와 A씨의 어머니를 각각 19번, 18번 찔러 살해했다. 이 후보는 이 사건의 1·2심 변호를 맡았으며, 당시 그는 심신미약에 따른 감형을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2007년 2월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이를 두고 김진태 위원장은 26일 “이 후보는 과거 자신의 조카가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다. 이 말만 들으면 마치 데이트 도중 우발적인 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며 “하지만 이 사건은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