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변이 공포…전세계 순식간 비상 국면, 국내는

방역 당국 27일 대응방안 회의 예정, 입국제한은 아직
유럽 “최고단계급 경보”, WHO “우려 변이 지정”
곳곳서 입국금지 이어져


새롭게 출현한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순식간에 전 세계를 비상 국면에 빠트렸다. 변이 발생 사흘 만에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변이’로 지정하는가 하면 유럽은 최고단계급 경보를 내렸다. 각국은 변이가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 지역 등으로부터의 입국길을 앞다퉈 닫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보건당국인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해 “EU와 유럽경제지역(EEA)에 가하는 전반적인 위험도는 ‘높음 ∼ 매우 높음’(HIGH to VERY HIGH) 수준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이는 ‘낮음’(LOW)에서 ‘매우 높음’(VERY HIGH)까지 총 6단계로 구성되는 위험도에서 최고 단계의 바로 아래인 5단계에 해당한다.

ECDC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성, 백신효과의 유무, 재감염 위험 등 특성과 관련해서는 상당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면서도 “오미크론의 전염성과 면역 회피 가능성이 잠재적으로 크다”며 추가 유입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높음으로 평가했다.

오미크론 변이 발생은 델타 변이가 재유행하는 가운데 실내 감염에 취약한 겨울철에 등장해 우려를 키우고 있다.

WHO도 이날 오미크론에 대해 “예비 증거에 따르면 다른 변이와 비교했을 때 재감염 위험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러스 변이 분류 단계 중 최고 등급인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가지 유전자 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이가 발견됐다고 보고하면서 알려졌다. 처음 발견된 것은 아프리카 보츠와나로 남아공에서 확산 중이다. 남아공은 지난 26일 기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2828명으로 이틀 전인 1275명의 두배로 급증했다. 4일 전인 22일은 312명이었다. 일주일도 채 되지 않는 사이 9배 규모가 된 것이다.

이 변이는 전파력도 델타 변이의 2배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는 데다 기존 백신을 무력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면서 전 세계를 긴장에 빠트리고 있다.

이미 홍콩에 이어 이날 이스라엘과 벨기에에서도 오미크론 발생이 확인됐다. 홍콩에서는 2차 감염이 생겼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미국은 즉각 오는 29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 입국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여행 제한 국가는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이며,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캐나다는 아예 이들 국가의 여행객에 대해 국경을 걸어 잠글 방침이다.

EU 역시 27개 회원국이 비슷한 여행 제한조치에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으며 영국과 러시아 등도 남아공과 인근 국가에서 오는 항공편 차단이나 자국민 외 입국 금지, 격리 등의 조치를 발표하고 나섰다.

싱가포르, 인도, 일본, 홍콩,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권과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국가나 브라질 등 남미 국가도 속속 남아공 인근 국가에 대한 국경 통제에 나서고 있다.

호주는 남아공에서 온 여행객을 의무 격리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WHO도 오는 30일 열 예정이던 각료 회의를 전격 연기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완전한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경을 통제하고 이동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시간을 벌자는 취지다.

우리 방역당국은 아직 입국 제한은 하지 않고 아프리카에서 들어오는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미크론 대응 관련 “오늘(27일) 위험평가 및 대응방안 회의를 한다”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 조치방안을 조만간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