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지막까지 광주 우롱” 이재명, 이순자 사과 맹비난

이순자씨, 고 전두환씨 영결식서 “재임 중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해 사죄”
이후 전씨측 “5.18에 대한 것 아니다” 선그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재임 중 과오’에 사과한 발언에 대해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들,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27일 故전두환씨 영결식에 참석한 부인 이순자씨(왼쪽)와 전씨의 영정사진. 연합뉴스, 공동취재사진

앞서 이순자씨는 전씨의 영결식에서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전씨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씨가 말한 사죄가 광주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이에 “전두환씨가 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의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느냐”라면서 “정말 사과하는 맘이 눈곱만큼이라도 있으면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그 점으로 보면 역시 여전히 전두환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냐, 심지어 난 그런 일 없다, 나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전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 씨 얘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며 “개인적 목적을 위해 사람을 수백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나”라고 성토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