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멈추지 마, 네 찬스잖아”…학폭 장면 중계한 중학생들

SBS 보도화면 캡처

친구를 폭행하고 해당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SNS에 유포한 중학생 2명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7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폭행·명예훼손 혐의로 중학교 1학년 학생 2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일 광주의 한 놀이터에서 동급생을 불러내 손으로 얼굴 등을 수 차례 때린 혐의와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SNS에 퍼뜨려 명예훼손을 한 혐의를 받는다.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A군은 6일 같은 학교에 다니는 동급생 피해자를 광주의 한 공원으로 불러내 폭행했다. 폭행 장면을 지켜보던 B군은 이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했고 SNS를 통해 친구들에게 유포했다.

지난 26일 SBS는 당시 A군이 피해 학생을 넘어뜨린 뒤 구타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피해 학생은 바닥에 깔린 채 구타당하며 몸부림치는데 A군은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옆에서 이를 촬영하던 B군이 마치 스포츠 경기를 중계하듯 “그렇지. 멈추지 말고 계속 때려야 돼. 그런 건 네 찬스잖아. 이때는 다 후려야 된다니까”라고 말하는 목소리도 녹음됐다.

이들은 심지어 자신들의 위력을 과시하기 위해 해당 영상을 유포하는 2차 가해를 저질렀다. 영상에 퍼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피해 학생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피해 학생 측은 피해 사실을 학교에 알린 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학생 어머니는 SBS에 “메신저를 통해서 친구들한테 하나하나씩 다 유포를 했다”며 “(폭행 영상을) 근처 초등학교나 중학교나 거의 안 봤을 친구가 없을 정도였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을 불러 조사하고 가해 학생들을 보호자와 함께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