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남서 몸 낮춘 이재명 "윤석열보다 앞서게 해주세요"

매타버스 3주차… 호남 공략
어르신 농담 다 받아주고, 능숙하게 분위기 주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호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이틀째인 27일 전남을 찾아 ‘어르신 마음 잡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어르신들의 사소한 말장난에 호응해주며 받아주는가 하면, 지지를 요청할 땐 연신 몸을 낮추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장흥군 토요시장과 강진군 안풍 마을회관을 찾았다. 전남은 전체 도민 중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20%를 훌쩍 넘는 초고령사회다. 이 후보를 보기 위해 전통시장과 마을회관에 몰린 도민 대다수도 60대 이상의 노년층이었다.

현장에선 이 후보가 젊은 층을 만났던 때와 달리 후보의 연설 도중에 말을 거들려고 하거나 장난을 치려 하는 어르신 특유의 ‘훈수’들이 이어졌다.

이 후보가 장흥 토요시장에서 “‘3실(실력·실천·실적) 후보(이재명)가 3무(무지·무능·무당) 후보(윤석열)보다 앞에 갈 수 있게 해주십시오”라며 목소리를 높이자 한 노인이 “걱정하지 마십시오, 백프로, 백프로”라고 말을 가로챘다.

그랬더니 전혀 당황하지 않고 “백 퍼센트?” 하며 여유 있게 웃었다. 그러더니 “감사합니다”라고 대답한 후 끊겼던 연설을 이어갔다.

강진군 안풍마을회관에서 가진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선 쌀 과잉 생산 문제를 두고 어르신과 농담을 주고받았다.

이 후보가 자신의 공약인 ‘쌀시장 격리제’에 반대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당은 제 페이스대로 많이 바뀌었는데 기재부는 죽어도 안 잡힌다”고 지적할 때 한 지지자가 후보의 말을 끊고 “맴매를 좀 해야 해”라고 외쳤다.

그러자 이 후보는 “아 맴매?”라고 되물으며 웃었다. 다른 지지자가 “두드려 패야 해”라고 말을 더하자, 이 후보는 “두드려 패는 건 안 되고요”라며 농을 쳤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간담회에 참여한 한 60대 남성이 계속 발언하자 이 후보는 남성의 손을 잡고 “선생님 말씀 너무 많이 하셨어, 좀 참아주세요”라고 능숙하게 현장을 정리했다.

이 후보는 ‘같은 용띠’라고 말을 건 주민에게는 “맞먹으려 하지 마라, 나는 토끼띠다”라며 “약간 썰렁한 아재개그를 해봤다”고 장난치기도 했다. 호적상 출생년도가 1964년생인 이 후보는 용띠이지만, 실제 생년은 1963년이라 실제로는 토끼띠라고 한다.

이 후보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하며 어르신들과의 반상회를 이끌어갔다. 처음에는 긴장한 모습을 보였던 주민들도 이 후보의 농담과 허물없는 발언에 편안해 했다.

간담회가 마무리될 때쯤엔 한 할머니가 청중석에서 나와 이 후보의 등을 두드리고 귓속말을 하기도 했다.

이 후보가 노년층을 대할 때 전혀 어려워하지 않는 건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거치며 현장에서 쌓은 소통 능력 덕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24일 이 후보가 민주당 쇄신 문제를 언급하며 ‘사죄의 절’을 한 것도 특히 어르신들의 마음을 돌리는데 한 몫 크게 했다는 분석이 민주당 안팎에서 나온다.

한 민주당 호남 의원은 “사죄의 절과 같은 퍼포먼스는 기초자치단체장을 해본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경로당에 가면 어르신들은 논리적으로 말하는 것보다 절 한 번 올리고 농담 한마디 받아주는 걸 더 좋아한다. 겸손하고 예의 있어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여의도 정치인’들은 보통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해 즉각적으로 시민의 농담을 받아치거나 하는 걸 삼가는 경우가 많다”며 “확실히 많은 시민을 현장에서 만나 온 후보가 감이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장흥·강진=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