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비서실장엔 ‘친이낙연’, 정무실장엔 ‘文복심’ 발탁

비서실장에 오영훈 의원, 정무실장엔 윤건영 의원
화학적 결합 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비서실장과 정무실장에 각각 재선 오영훈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을 발탁했다.

선대위 핵심 요직에 경선에서 강하게 맞붙었던 이낙연계 의원과 대표적 친문(친문재인) 의원을 선발해 ‘화학적 결합’을 꾀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7일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 후보가 송영길 대표와 상의해 이같은 인선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서울 중구 보마켓 서울로점에서 열린 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대변인은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캠프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오 의원과 문 대통령 비서실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을 임명한 것은 원팀 선대위의 정신에 따라 통합을 더욱 가속하려는 인선”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원내부대표와 원내대변인, 정책위 부의장을 역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초선인 윤 의원은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부터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해왔으며 문재인정부 청와대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맡아 온 명실상부한 친문 핵심 의원이다.

전면쇄신에 착수한 민주당 선대위는 기존 3~4선 중진 의원은 사퇴 후 지역에서 선거운동을 펼치고, 재선 의원을 전면에 내세워 기동성을 갖추는 방향으로 재편되고 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