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보러 뛰쳐나왔어요”…뜨거운 호남, 300m 가는데 30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생일인 27일 전남 순천시 연향상가 패션거리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방문, 이동하던 중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너무 좋아부러, 이재명 왔다길래 집에서 뛰쳐 나왔어요”

“오메, BTS(방탄소년단)보다 인기가 더 많은디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남 순천을 찾은 27일 오후, 이 후보 유세 현장을 찾은 40대 여성들은 흥분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이들은 이 말을 마치자마자 이 후보를 보겠다며 인파 속으로 뛰어 들어갔지만 ‘이재명 직관’에는 실패했다. 이 후보를 보러 온 시민 1000여명이 한꺼번에 도로에 몰리면서 이 후보가 어디 있는지 가늠하는 것조차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3주차 일정으로 배우자 김혜경씨와 함께 순천 연향동 패션 거리를 찾았다.

패션 거리는 이 후보 도착 20여분 전부터 이 후보를 보러 온 시민들로 가득했다. 이 후보가 등장한 이후엔 인파가 더 몰려 발걸음을 옮기는 것조차 힘들었다. 인도는 물론, 2차선 도로가 시민들로 가득 차 차량도 이동하지 못했다.

순천 시민과 이 후보 지지자들은 이 후보와 악수라도 한 번 하기 위해 후보를 중심으로 쉼 없이 몰려들었다. 시민들이 워낙 밀착하는 바람에 한 발자국도 움직이기 어려울 정도였다.

이 후보와 김씨의 동선을 확보해야 하는 경호원들의 얼굴은 추운 날씨에도 땀으로 범벅이 됐다.

이들이 인파를 헤치고 시내 입구에서 연설 지점까지 약 300m 거리를 이동하는 데 30분 넘게 걸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생일인 27일 전남 여수시 하멜로 여수 핫플레이스 낭만포차거리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방문,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들은 끊임없이 이재명을 연호하며 환호했고, ‘잘생겼다’ ‘이재명은 합니다’ ‘이재명 대통령’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후보가 손을 흔들며 화답할 때마다 ‘와’ 하는 함성이 터졌다. 영상통화를 걸어 지인에게 후보를 보여주며 자랑하는 시민도 있었다.

간신히 인파에서 나온 이 후보는 김씨와 손을 잡고 연단에 올라 “순천 시민께서 이렇게 많이 모여, 이렇게 환영해줄 줄 몰랐다”며 운을 띄웠다.

한 지지자가 “대통령이 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박살 내달라”고 하자, 이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는 것 자체가 윤 후보를 박살 낼 필요가 없게 되는 것”라며 “대통령이 되면 1분 1초 해야 할 일이 산더미인데 과거를 뒤져서 후벼 파고 처벌하고 복수하고 그럴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치 보복과 선을 그으면서도 “죄를 지어도 처벌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며 검찰총장 출신인 윤 후보를 몰아세웠다.

이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은 게 검찰”이라며 “이재명을 재판에 부쳐 몇 년씩 고생을 시켰고 집 한 채 값인 2억5000만원이나 변호사비를 내게 했다”고 말했다.

뒤이어 찾은 여수 낭만포차 거리도 인산인해를 이루긴 마찬가지였다. 연인과 친구, 가족들과 포차 분위기를 즐기러 온 시민들은 이 후보의 방문을 열렬히 반가워했다. 넓지 않은 포차 거리에 사람들이 과하게 몰리면서 충돌 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김씨 손을 잡은 채 “‘여수 밤바다’ 노래를 들으면서 여수 바다를 즐겨보려고 했는데, 걷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며 연신 “반갑고 고맙다”고 화답했다.

순천·여수=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