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18 뺀 이순자 사과에 李 “끝까지 광주 우롱” 尹 “할말 없다”

27일 故전두환씨 영결식에 참석한 부인 이순자씨(왼쪽)와 전씨의 영정사진. 연합뉴스, 공동취재사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씨가 전씨 영결식날 내놓은 ‘대리 사과’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들,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를 가진 후 이씨 사과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씨는 전씨 영결식에서 유족 대표로 나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놓고 5·18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에 대해 41년 만에 한 줄짜리 사과를 내놓은 것이냐는 해석이 나왔으나, 전씨 측이 “5·18 관련 언급이 아니다”고 선을 그어 논란을 낳았다. ‘재임 중’ 과오에 대해서만 사과한 것이라는 취지다.

이 후보는 이를 놓고 “전두환씨가 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의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느냐”라고 꼬집었다. 이어 “역시 여전히 전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냐, 심지어 난 그런 일 없다, 나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다”고 질타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캠프 측도 이날 논평을 내고 “사과 대상을 재임 중으로 한정한 것은 대통령이 되기 전 군인 신분일 때 저지른 반민주적 행태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사죄드리고 싶다는 표현 역시 마지못해 꺼낸 듯하다”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오현주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일고의 가치도 없고 진정성도 느낄 수 없는 기만적 사과”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

반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이씨 사과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언급 자체를 자제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대선 D-100…이재명·윤석열 지지율 다시 ‘초박빙’, 승부는 지금부터
“이재명 보러 뛰쳐나왔어요”…뜨거운 호남, 300m 가는데 30분
대선 D-100일…싸늘한 서울 민심 “뽑을 사람이 없다”
李, 호남 방문 사흘째 광주행…尹, 청년위 출범식 참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