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유럽 비상…각국 예의주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유럽 각국이 비상에 걸렸다. 한국과 미국 등을 비롯한 주요국들은 입국제한이나 여행금지령 등을 내리며 사태 대비에 나섰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벨기에에 이어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 체코 등에서 이날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새롭게 추가됐다. 앞서 이집트 여행 전력이 있는 벨기에 여성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유럽 내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로 기록됐다.

이날 영국에선 2명의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날 첼름스퍼드와 노팅엄 지역에서 변이 감염자가 나왔으며, 두 사례가 서로 연관돼 있다고 밝혔다. 이들 감염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다녀온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에서도 2건의 변이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바이에른주 보건부는 이날 오미크론 감염자 2명이 지난 24일 뮌헨 공항을 통해 독일에 들어와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탈리아에서도 첫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왔다. 해당 감염자는 모잠비크에서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체코에선 나미비아에 다녀왔던 한 여성 환자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네덜란드에선 남아공발 여객기 2대의 승객 중 6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일부는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각국은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 조치에 나섰다. 영국은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PCR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이스라엘은 아프리카 50개국에 대한 여행금지령을 내리고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국경을 전면 봉쇄하는 조치에 나섰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남아공을 비롯해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가장 높은 ‘4단계 매우 높음’으로 올렸다. 미 국무부는 이들 8개국에 대해 여행 금지 권고를 발표했다.

한국은 28일 0시를 기해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내렸다.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과 상관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오미크론은 아프리카 국가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돼 남아공에서 확산 중인 변이 바이러스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오미크론을 새 변이로 지정하면서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새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北도 긴장…“위험·치명적”
유럽 뚫렸다, 미국도 “상륙 가능성”… 오미크론 ‘초비상’
공포의 ‘오미크론’ 막는다…한국도 28일부터 입국 제한
오미크론 첫 보고 남아공 의사 “특이하지만 가벼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