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예능 출연 갑자기 취소돼…부당 처우 안 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갑자기 한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 촬영 취소를 통보받은 사실을 밝히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선거 운동 일정이 급하게 변경돼 차질을 빚은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안 후보는 28일 페이스북에서 “모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 요청을 받고 흔쾌히 응했다. 저의 실제 사는 삶을 진솔하게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토요일 촬영을 목표로 준비들이 진행됐는데 목요일 밤에 갑자기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받았다. 다른 후보도 이미 촬영해 방송됐던 프로그램이었는데, 프로그램 자체를 없애게 돼 촬영을 하지 못하게 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선후보 섭외는 방송사에서도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루 전까지 진행 중이던 정규 프로그램을 갑자기 없애버리는 일도, 그리고 이미 계획되고 약속된 촬영까지 마무리 짓지 않고 취소해버리는 경우도 들어본 적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후보는 “대선 출마 선언 후 국가의 미래비전과 정책을 알려드리기 위해 한시도 쉴 틈 없이 전국을 다니고 있다”며 “특히 토요일에는 선거 운동을 위한 8개의 일정이 잡혀 있었는데, 방송사에서 하루 종일 촬영이 필요하다고 해서 모두 양해를 구하고 어렵게 취소한 직후였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하루를 날려버린 것보다도, 토요일 만나 뵙기로 했던 분들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 저를 비롯해 어느 누구에게도 이런 부당한 처우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을 공유드린다”며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국민만을 바라보며, 진실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