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尹 식사비 대납’ 주장한 민주당 대변인 고발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의 ‘목포 만찬’과 관련해 식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을 고발했다.

국민의힘 공보실은 지난 27일 이용빈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윤 후보의 고발장 제출을 주도한 민주당 소속 성명불상자도 무고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의힘 공보실은 “윤석열 후보는 그 동안 모든 일정의 수행 과정에서 자신의 식사비와 수행원들의 식사비를 각각 결제해옴으로써 공직선거법을 엄격히 준수해왔다”며 “일정마다 매번 해왔던 일상적인 일로써 식사비 대납은 있을 수 없다. 민주당에서 허위사실 유포를 사과하고 고발장을 철회하지 않으면 강력한 형사처벌이 잇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19일 “윤 후보가 지난 10일 목포에서 전직 목포시의원들과 폭탄주 만찬을 즐긴 후 1원 한 푼 내지 않았다고 한다”며 식사비 대납을 주장한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