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학가면 끝?…방망이 폭행 야구부 선배 전학 조치

국민DB

대구 한 고교 야구부에서 폭력사건이 발생했지만 가해 학생이 전학을 가는 것으로 사건을 종결한 것으로 확인돼 교육청이 감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 한 고교 야구부에서 지난 1학기에 2학년 학생 A군이 1학년 후배들에게 욕설을 하면서 머리 박기 등 가혹 행위를 하고 1학년 B군의 엉덩이를 야구방망이로 때려 문제가 됐다.

A군의 폭행은 지난 9월 학교폭력 신고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신고 후 학교 측이 조사를 벌여 1학년 야구부 6명이 폭력 피해를 당한 것을 확인했다. 학교 측은 피해 학생들의 학부모 동의를 받아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고 사건을 자체 종결했다고 한다. A군을 자발적으로 다른 지역으로 전학을 간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학폭위를 열지 않고 자체 해결한 것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감사를 벌이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규정상 피해 학생 학부모 전원이 동의하면 학폭위를 열지 않을 수 있다”며 “하지만 혹시라도 사건 처리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