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성민 “이재명 ‘조카살인 변호’에 이낙연 움직인다”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대선 경선 후보들이 '물잔 건배'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 윤석열 후보,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 박찬주 전 육군대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박진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국민의힘 경선 주자였던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과거 변호한 두 건의 살인사건이 노출되자 이낙연 전 대표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고 밝혔다.

장 이사장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후보가 호남에 간 날 호남 대표성을 가진 이 전 대표는 충청과 경남 지역 순회 일정에 들어갔다”면서 “이는 당내 플랜B로서 몸집을 키워가는 행보”라고 주장했다.

장 이사장은 “이 후보가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를 받은 조카를 심신미약을 근거로 변호한 일로 충격을 줬는데 이번에는 비슷한 시기에 또 다른 살인사건을 맡았다는 새로운 사실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 두 건의 살인사건을 모두 심신미약으로 변호한 이 후보가 과연 대선 후보로 설 수 있겠는가 하는 의문을 갖게 만든다”고 꼬집었다.

장 이사장은 “이 문제는 이 후보가 전과 4범이라는 점, 대장동 부패 게이트의 몸통이라는 점, 국제파 조폭들과 공생관계라는 주장을 모두 합친 것 못지않게 치명적 요인”이라면서 “정치적 진영에 갇힌 지금의 지지율과 상관없이 대선 패착의 결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두 개의 살인사건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이 확인되자 이 전 대표의 발걸음이 한층 빨라지기 시작했다”면서 “이 후보가 호남에 간 날 호남의 대표성을 갖는 이 전 대표는 충청과 경남 지역의 순회 일정에 들어갔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민주당이 다시 대선 후보경선에 돌입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며 이는 당내 플랜B로서 몸집을 키워가는 행보로 보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 심층부가 이 두 번의 살인사건을 변호하고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주장한 이 후보를 과연 이대로 두고 보기만 할까”라고 반문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