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기의 일상회복’…文대통령 4개월만에 ‘특별방역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4개월 만에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한다. ‘일상회복’ 방역지침 이후 국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와 사망자 수가 연일 최다 기록을 써내는 등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 영향이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추가 접종과 병상 확보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어 추가 접종의 조속한 시행과 병상 확충이 시급한 상황에서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고, 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 접종과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는 한편 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 접종 상황 등을 점검한다. 문 대통령이 직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는 건 지난 7월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특별방역점검회의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하며 회의 종료 뒤 오후 5시 관계부처장들이 합동 브리핑을 열고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브리핑에서는 비상계획 발동 여부와 방역 강화 대책이 다뤄진다.

방역패스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할지도 함께 발표된다. 유효기간 이후 방역패스를 계속 사용하려면 다시 백신을 접종해야 해 사실상 추가 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치다. 18~49세 추가 접종 기간 단축 여부도 관심이 쏠린다.

정부는 당초 26일 방역 강화 대책을 발표하려 했으나 방역패스 확대 등 수위를 놓고 부처와 업계 간 이견으로 일정이 연기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28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647명, 사망자는 56명을 기록해 최다치를 기록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