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미크론 첫 보고 남아공 의사 “증상 특이해도 가벼웠다”

기저질환 가진 노인 감염에 대해선 우려

로이터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의사협회장 안젤리크 쿠체 박사가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감염 증상에 대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말했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의 출현을 인지하고 보건 당국에 처음 보고한 의사다.

쿠체 박사는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11월 초 프리토리아에서 진료할 때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내는 환자가 몰려오기 시작했다. 그때 변이의 출현 가능성에 대해 처음 경각심을 가졌다”며 “환자 중에는 극심한 피로감을 호소한 젊은이가 많았다. 맥박수가 높은 6세 어린이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8일 일가족 4명이 모두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냈을 때 남아공 백신자문위원회에 보고했다. 그 이후 남아공 전역에서 오미크론 증상이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이 변이를 그리스 알파벳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으로 명명하고 ‘우려 변이’로 분류했다. WHO는 “현행 유전자 증폭(PCR) 검사로 오미크론을 검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의 확산을 우려한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이스라엘 등 일부 국가는 아프리카 남부에서 출항한 항공기의 착륙을 통제하고 있다. 이미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유럽 각국에서 시행된 봉쇄 조치가 강화된 셈이다. 지난 26일에는 각국 증권시장의 주요 지수가 아시아에서 유럽을 지나 미국까지 지구를 한 바퀴 돌아 급락했다.

하지만 쿠체 박사는 자신의 환자를 통해 확인한 오미크론 증상이 특이해도 강하게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증상에 대해 ‘가볍다(mild)’는 표현을 사용했다.

쿠체 박사는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낸 환자 24명 중 대부분은 건강한 남성이었다. 그중 절반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누구도 미각이나 후각을 잃어 고통받지 않았다”며 “가장 특이한 사례로 6세 어린이 환자가 있는데, 체온과 맥박이 높았다. 감염 확정 여부를 놓고 고민하며 이틀 뒤에 진료한 어린이의 몸 상태는 훨씬 나아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오미크론이 노인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쿠체 박사는 경계심을 거두지 않았다. 그는 “오미크론이 당뇨나 심장병 같은 기저질환을 앓는 노인에게 더 심각한 타격을 입힐 수 있다”며 “지금 우리가 걱정할 것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노인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례”라고 경고했다.

텔레그래프는 “남아공의 65세 이상 연령이 영국보다 적은 전체 인구의 6%뿐”이라며 “노년층의 오미크론 감염 증상을 확인할 때까지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새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北도 긴장…“위험·치명적”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유럽 비상…각국 예의주시
공포의 ‘오미크론’ 막는다…한국도 28일부터 입국 제한
유럽 뚫렸다, 미국도 “상륙 가능성”… 오미크론 ‘초비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