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교익 “부자는 치킨 안 먹어”에 누리꾼 “이재용도 먹더라” 반박

국민일보DB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우리나라 치킨을 두고 연일 날 선 비판을 내놓는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는 ‘치킨 계급론’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황씨는 지난 19일 SNS에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 물론 어쩌다가 먹을 수는 있어도 맛있다고 찾아서 먹지 않는다”며 “먹는 것에도 계급이 있다. 대한민국은 자본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돈이 있고 없고에 따라 먹는 게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킨은 대한민국 서민 음식이다. 고흐 시대에 감자 먹는 사람들이 있었다면 대한민국에는 치킨 먹는 사람들이 있다”며 “고된 하루 일을 끝내고 가족과 친구끼리 맥주 한잔하며 치킨을 먹는다. 노동자와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라이더의 치킨이 맛있고 싸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왜 치킨으로 부자와 서민을 나누느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일부 누리꾼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출소한 날 치킨을 시켜 먹더라”며 “부자도 치킨을 먹는다”고 반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치소 생활을 마무리하고 나온 뒤 서울 용산구 자택으로 치킨을 배달 주문했다며 공개된 영상. 유튜브 채널 ‘안다TV' 캡처

이러한 주장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2018년 2월 이 부회장이 구치소 생활을 마무리하고 나온 뒤 서울 용산구 자택으로 치킨을 배달 주문한 것으로 보이는 모습과 야구장에서 치킨과 맥주를 즐기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에 대해 황씨는 “내가 ‘부자는 치킨 안 먹는다’고 했던 말이 그렇게 들릴 수도 있을 것”이라며 “이재용이 서민 음식인 치킨을 먹을 수는 있어도, 서민은 김용철의 ‘삼성을 생각한다’에 나오는 삼성가의 고급 음식을 먹지 못한다. 부자가 서민 음식을 먹는다고 그 서민 음식이 부자 음식으로 바뀌는 건 아니다. 계급에 따라 주어지는 음식이 다름을 인정하는 게 그리 힘든 일인가”라고 해명했다.

황씨는 최근 국내산 육계를 사용한 치킨의 맛과 질을 꾸준히 비판하고 있다. 그는 농촌진흥청과 국립축산과학원의 연구 자료를 기반으로 ‘한국 닭은 작고 맛이 없다’고 주장하며 1.5㎏ 수준의 닭 크기를 3㎏까지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양계협회는 연일 성명문을 내며 반발하고 있다.

김승연 인턴기자

황교익은 비판했지만… 외국인 선호 한식 1위 ‘치킨’
황교익 “치킨이 한식의 대표인 게 자랑스럽나”
황교익 “치킨이 한식? 피자·스시·와플도 한식이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