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선대위 내일 출발” 김병준, ‘원톱’ 문제는 말 아껴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내일 아침 선대위가 정식 첫 회의를 한다. 선대위 출발이라고 보셔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에 대해선 “굳이 얘기 드리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한 뒤 “(선대위) 첫 회의 후 상임선대위원장인 제가 (윤석열) 후보를 모시고 지방도 간다”고 밝혔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되지 않았다면 제가 굳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을까 싶을 정도”라며 “다른 것은 몰라도 이 후보만은 안 된다는 확신이 있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원톱이라거나 중심체제라는 등의 문제는 굳이 얘기 드리지 않겠다. (언론이 알아서) 판단해주시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현재로선 선대위가 움직일 수 없으니 제가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