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할머니 무릎 꿇린 ‘갑질’ 미용실 점주, 비난 일자 사과

서울의 한 대학가에 위치한 미용실 사장이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던 70대 할머니를 무릎꿇렸다. 유튜브 구제역 갈무리

서울의 한 미용실 점주가 전단을 돌리던 70대 할머니를 상대로 무릎을 꿇고 빌게 하는 등 ‘갑질’을 행했다는 폭로가 제기되면서 비난이 쏟아지자 점주가 블로그를 통해 사과했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의 한 미용실 점주 A씨가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할머니에게 항의하다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놀란 할머니는 무릎을 꿇고 사과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유튜버 ‘구제역’에 의해 공개했다. 구제역은 지난 14일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채널에 올렸다. 그러면서 “과연 이 할머니가 얼마나 큰 잘못을 했기에 손주뻘도 되지 않는 미용실 사장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하고 있는 거겠냐”고 말문을 열었다.

영상에 따르면 전단 아르바이트를 하던 할머니는 A씨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 한 장을 넣었다. 이 모습을 본 A씨는 전단에 적힌 업체에 전화를 걸었고, 업체 측은 A씨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A씨는 굳이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겠다고 했고, 업체 측은 할머니에게 ‘회사 이미지를 위해 한 번만 사과해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과하기 위해 찾아온 할머니에게 무릎 꿇고 빌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할머니가 “무릎까지 꿇는 건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하자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할머니는 어쩔 수 없이 무릎을 꿇었다. A씨는 무릎 꿇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을 촬영해 업체 사장에게 보낸 뒤 “사과받았습니다. 수고하세요”라고 문자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버가 올린 공개된 사진 속에서 할머니는 얇은 패딩을 입은 채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고 몸을 숙여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미용실 점주 블로그 캡처

영상이 공개된 후 비난이 쇄도하자 점주 A씨는 지난 27일 오후 미용실 공식 블로그에 사과문을 올렸다. A씨는 “어머니 무릎을 꿇게 한 게 사실이다. 무슨 이유가 됐든 어머니 무릎을 꿇린 것에 대해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어머니께 연락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어머니께서도 정말 잠도 못 주무실 정도로 화가 나셨다고 했고, 두 번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정말 제가 죄송하다고 했다. 많은 분께서 제 모자란 행동으로 화가 나셨을 거다. 제 잘못된 행동으로 분노를 사게 해서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빌어라”…70대 할머니는 왜 미용실서 무릎 꿇었나
할머니 무릎 꿇린 미용실, 자필 사과문 올려 “정말 죄송”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