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보다 먼저 7000만 유튜버 된 K팝 그룹 “세계 최다”

블랙핑크, 오늘 유튜브 구독자 수 7000만명 돌파

블랙핑크의 로제 지수 제니 리사(이상 왼쪽부터). YG엔터테인먼트 제공

K팝 여성그룹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7000만명을 돌파했다. 유튜브에서 6110만명과 연결된 남성그룹 방탄소년단(BTS)보다 먼저 이 기록에 도달했다.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에서 28일 오후 3시 현재 구독자 수는 7000만명, 누적 조회 수는 213억589만회로 집계됐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오전 11시34분쯤 7000만명에 도달했다”며 “세계 모든 아티스트를 통틀어 최초이자 최다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블랙핑크는 2016년 6월 28일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그 이후 5년 5개월 만에 ‘7000만 유튜버’ 타이틀을 획득했다. 2018년 발표한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SQUARE UP)’의 타이틀곡 ‘뚜두뚜두(DDU-DU DDU-DU)’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K팝 그룹 사상 최초로 17억 뷰를 달성했다.

블랙핑크의 인기는 적어도 유튜브에서만은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에서 아시아 가수·밴드 사상 처음으로 1위에 오르고,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까지 석권한 BTS를 앞선다. 2012년 12월 17일 개설된 BTS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의 현재 구독자 수는 6110만명, 누적 조회 수는 139억4711만회다.

블랙핑크는 이미 지난해 7월 비영·미권 출신 아티스트 사상 처음으로 유튜브 구독자 수 ‘톱5’에 진입했다. 지난 9월 10일 캐나다 출신 팝스타 저스틴 비버(현재 구독자 수 6630만명)까지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구독자를 보유한 아티스트로 올라섰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