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개골 함몰되도록 폭행하고도 “안 때렸다” 발뺌한 동료들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건설 현장에서 함께 일하던 동료를 심하게 폭행하고도 발뺌한 피고인들이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나란히 실형을 선고받았다.

28일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박재우)는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62)와 B씨(56)에게 각각 원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과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5월 24일 강원도 정선군의 한 건설 현장에서 소나기로 인해 작업을 중단하고 함께 술을 마시던 중 C씨(55)와 말다툼을 벌였고, C씨를 수차례 폭행해 6개월 이상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와 B씨의 1차 폭행으로 119 구급대가 출동했으나 이후에도 B씨의 2차 폭행이 이어져 C씨는 눈·턱 부위 골절과 뇌출혈, 두개골 골절, 뇌 손상, 전신경련 등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C씨는 뇌수술 등 치료를 받았지만, 정상인처럼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구음장애까지 갖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 과정에서 A씨와 B씨는 피해자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1·2심 재판부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2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구음장애에도 피해 상황을 나름 구체적으로 답변한 점과 피고인들 외에 폭행을 가할 수 있었던 사람을 발견할 수 없는 점 등을 근거로 유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두개골이 함몰되고 각종 장애로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게 돼 신체적·정신적으로 커다란 손해를 입었다. 그런데도 피고인들은 피해자와 합의하거나 그 피해를 보상하지 못했다”며 피고인들이 낸 항소를 기각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