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처음 발견한 남아공 의사 “과거와 다른 증상, 하지만 경미했다”

세계 각국이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 중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대해 항공편 중단 등 사실상 봉쇄를 가하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남아공 현지 신문 토요판에 실린 기사 모습. '세계가 남아공에 문을 닫고 있다'라는 제목이 실려 있다. 연합뉴스

전 세계를 긴장에 빠뜨린 새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중증 위험성이 크지 않을 수 있다는 보고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새 변이의 등장을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렸던 남아프리카공화국 안젤리크 쿠체 박사가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남아공의사협회장을 맡고 있는 쿠체 박사는 이달 초 프리토리아에서 개인 진료를 보던 중 즉각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새로운 코로나19 증상을 발견했다. 이후 일가족 4명이 양성 반응과 함께 탈진 증세를 보이자 지난 18일 남아공 백신 자문위원회에 이를 보고했다.

쿠체 박사는 총 24명의 환자들이 새로운 증상을 보였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건강한 남성들로 극심한 피로를 호소했다고 전했다. 다만 기존 환자들에게 흔했던 미각이나 후각 상실을 경험한 이는 한 명도 없었다. 그는 “특이한 사례로는 열이 나고 맥박이 매우 높은 6살 아이가 있었다”며 “입원 여부를 고민했지만 이틀 후 아이는 훨씬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 증상에 대해 “이전에 내가 치료했던 증상과 매우 달랐지만, 아주 경미했다”고 표현했다. 그는 현재 모든 환자들이 건강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오미크론이 노년층에 위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이 당뇨, 심장병 등 기저질환을 앓는 노인에게 더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며 “지금 우리가 걱정할 것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노인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례”라고 지적했다. 텔레그래프는 “남아공의 65세 이상 인구는 전체의 6%에 불과하다”며 “노년층의 오미크론 감염 증상을 확인할 때까지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새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北도 긴장…“위험·치명적”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유럽 비상…각국 예의주시
공포의 ‘오미크론’ 막는다…한국도 28일부터 입국 제한
유럽 뚫렸다, 미국도 “상륙 가능성”… 오미크론 ‘초비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