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가 죽으면 죄책감을 느낄까요”…극단선택 부르는 직장갑질


“제가 죽으면 가해자가 죄책감을 느낄까요.”

직장인 A씨는 대표의 욕설과 반복되는 질책에 저항할 의지마저 없다고 했다. 그간 대표가 자신을 쫓아다니며 시비를 걸고 괴롭혀왔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 수준이 심해진다는 게 A씨의 말이다. 그는 “내가 죽으면 해결될까, 가해자가 죄책감을 느낄까 하는 생각을 계속하게 된다”고 토로했다.

직장갑질119는 올해 1월 1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들이 총 18명으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언론 보도와 국민신문고에 올라온 글을 통해 파악한 자체 집계치로 모두 신원이 확인된 이들이다. 공공기관 소속이 9명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성별로 보면 남녀 각각 12명, 6명이었고 나이대로는 미상인 1명을 제외하고 20대 7명, 30대 4명, 40대 3명, 50대 3명이었다. 20대가 가장 많지만, 청년에 국한되지 않고 피해자가 나오는 상황이라는 게 이 단체의 설명이다.

직장갑질119에는 최근까지도 ‘괴롭힘을 당한 뒤 공황장애, 자살 충동으로 정상적인 생활을 못하고 있다’는 직장인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 극단적 선택이라는 벼랑에 몰린 잠재적 피해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 단체는 직장 갑질을 당하면 자유롭게 신고를 할 수 있는지 여부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신고로 문제가 해결된다면 극단적 선택으로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특히 회사에 부당함을 표출했을 때 돌아오는 건 집단 따돌림이나 보복인 경우가 많다. 이를 두려워 하는 직장인들의 선택지 중 하나가 극단적인 죽음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권두섭 직장갑질119 대표는 “정부가 3년 전 내놓은 직장 갑질 종합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구현되지 못하고 있다”며 “근로기준법상 직장 내 괴롭힘 금지 규정을 공무원 관련법에도 명시하고, 조직문화를 바꾸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기관장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