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의당, 청년위원장 윤석열에 “사장이 신입사원대표도 하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의당은 2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직접 후보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것과 관련해 “차마 웃지 못할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선대위 김창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름은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인데, 그들이 ‘내일’이라고 부르는 청년들은 윤 후보를 보조하는 역할에만 한정되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는 스스로 꼰대에서 벗어나긴 힘드니 ‘대놓고 꼰대 정치’를 하겠다고 결심했나 보다”라며 “신입사원 회식 자리에 과장님 한 명만 잠깐 와도 불편한데, 사장님이 직접 신입사원 모임에 가입하고 대표까지 하겠다는 꼴”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청년들은 대선 무대의 조연이나 엑스트라가 아니다”라며 “윤 후보의 후광을 비춰 주는 조명들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후보 직속 위원회로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를 발족하고, 중앙선대위 내 청년본부를 별도기구로 신설했다. 청년위원회는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고 농업 스타트업인 ‘식탁이있는삶’의 김재훈 대표, 김원재 UN 사무총장 기술특사실 디지털정책보좌관이 각각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