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리시 시정소식지 ‘구리소식’ 시민 87% ‘만족’

구리시청 직원들이 책자형으로 발행되고 있는 구리시 시정소식지 '구리소식'을 살펴보고 있다. 구리시 제공

경기 구리시가 매월 1회 발행하는 책자형 시정소식지 ‘구리소식’에 대한 구리시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리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2일까지 구리시민을 대상으로 책자형 시정소식지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시민 87%가 만족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817명이 참여했으며 현재 책자형 시정소식지에 ‘만족한다’는 의견이 710명(86.9%), ‘불만족스럽다’는 의견은 57명(7%)으로 조사됐다.

책자형 시정소식지 선호 이유로는 ‘읽을거리가 많다’(380명, 46.5%)와 ‘디자인이 예쁘다’(355명, 41.0%)가 월등히 높아 시민들이 시정소식지의 내용과 디자인 모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발행 부수는 현재 9만부 발행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499명(61.1%), 책자 크기도 ‘현재 크기가 적당하다’는 의견이 557명(68.2%)으로 가장 많아 구리시민들은 현재의 발행 부수와 크기에 대체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복 선택이 가능했던 질문인 시정소식지 중 구리시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기사 문항에서는 ‘퍼즐 이벤트’가 461명(56.4%)의 선택됐으며, 옛 사진을 통해 구리시의 과거를 알아보는 ‘사진으로 보는 구리’(341명, 41.7%), 시민들의 생각을 사진을 통해 알아보는 ‘시민 생각함’(331명, 40.5%), 일상에서 찾을 수 있는 소소한 행복을 전하는 에세이 ‘구리에서 행복 찾기’(217명, 26.6%)가 뒤를 이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책자형 ‘구리소식’지가 시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매체로 자리매김해 시민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이 증명됐다”며 “앞으로도 구리소식지가 구리시민들의 더욱 큰 사랑을 받는 매체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