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 찾은 이재명 “역사왜곡 단죄법 반드시 만들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8일 광주를 찾아 “여전히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폭력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의 공소시효 폐지와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약속했다.

광주의 한이 서린 5·18을 거론하면서 반인륜 범죄들에 대한 단죄를 강조했다.

여기에는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차별화 포석도 깔려 있다.

이 후보는 첫 지역 선거대책위원회인 광주 선대위 출범식에서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니라 민주당의 죽비이자 회초리”라며 쇄신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양림교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그를 옹호하는 세력을 비난했다. 양림교회는 5·18 당시 시민들의 피신처로, 부상자 등에 대한 구호활동이 이뤄졌던 곳이다.

이 후보는 지난 23일 사망한 전씨를 가리켜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고 국가헌법질서를 파괴했던 주범은 천수를 누리고 호사를 누리다가 죽었다”고 말했다.

광주 송정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선 “(이름 뒤에) ‘씨’자를 붙이기도 아까운 사람”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 후보는 독일의 나치 청산 과정을 언급하며 “반역행위, 학살행위에 대해 힘이 있으면 처벌을 면하고 오히려 추앙받는 이 비정상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 길은 반인륜적 범죄에 대해서는 시효가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역사왜곡처벌법의 확대도 시사했다. 민주당은 5·18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를 처벌하는 내용의 ‘5·18 특별법’을 지난해 통과시킨 바 있다.

이 후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비롯해 국권 회복을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독립운동 등 인정하고 존중해야 할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 왜곡·조작·부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역사왜곡 단죄법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난 26일부터 3박4일간 진행된 광주·전남지역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내내 호남의 5·18 상처를 보듬으며 지역민심을 다지는 데 주력했다.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았던 윤 후보와 대비시키려는 전략이다. 사과없이 사망한 전씨에 대한 호남지역의 분노도 큰 상황이다.


이 후보 측은 이번 일정을 통한 호남지역 지지율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호남지역의 이 후보 지지율은 50~60%대에 머물렀다. 민주당의 지역적 기반인 점을 감안하면 높다고 보기 어렵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아직 이 후보 대세론이 형성되지 않다보니 전략적 지지 성향이 강한 호남 표심이 집결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첫 지역 선대위를 광주에서 띄우며 호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광주 선대위 출범식에서 이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민생·평화협력을 완성해 호남의 마음을 얻겠다”고 말했다.

정현수 기자, 광주=안규영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