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청대망론’ 띄우는 윤석열…선대위 가동 이후 첫 방문지는 세종


‘윤석열 선대위’가 29일 첫 회의를 연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첫 회의가) 선대위 출발”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충청권을 찾는다. 첫 방문지는 세종이다.

선대위가 가동된 이후 첫 방문 지역으로 충청 지역을 택한 것이다. 내년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충청 대망론’을 띄워 충청권 표심을 잡겠다는 의도다.

부친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윤 후보는 지난 8월 30일 “충청은 나의 뿌리”라고 밝히기도 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첫 회의를 주재한 뒤 세종과 대전을 방문한다. 지난해 4·15총선에서 세종에 출마했던 김병준 위원장도 세종 일정에 동행한다. 30일에는 충북, 12월 1일에는 충남 지역을 차례로 찾을 예정이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 위원장은 이날 첫 행선지로 세종을 택한 것과 관련해 “(윤 후보가) 균형 발전의 의지도 갖고 있고, 행정중심 복합도시로서 세종이 국회 등 중요한 기관이 이전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지역이라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선 사실상 선대위 ‘원톱’인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윤 후보가 첫 행선지로 세종을 택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세종 당협위원장 직함을 여전히 보유하고 있다.

윤 후보에게 충청은 전략적 요충지다. 김 위원장은 “지방 일정을 계속 소화해 나갈 텐데 1차로 충청권을 가는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이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충청권은 선거 때마다 중요한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다”며 “충청 방문을 통해 부친의 고향이 공주인 윤 후보가 ’충청 대망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후보임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측 다른 관계자는 “윤 후보가 충청권을 방문하면 많은 환영을 받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호남을 방문해 힘을 얻듯이 윤 후보도 충청에서 받은 에너지를 동력 삼아 전국을 돌아다니겠다는 의도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윤 후보는 충청권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왔다. 윤 후보는 지난 2일 충북도당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서는 “충청은 대선에서 중요한 지역”이라며 “앞으로 자주 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8월 충남도당 간담회에서는 “저희 부친부터 선대로 약 500년 동안 충청도에 살아왔다”이라며 “저 역시 충청의 아들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대선 출마 선언 장소를 윤봉길의사기념관으로 택했을 때도 ‘충청 대망론’을 띄우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이를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대선 D-100,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및 청년본부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윤 후보는 후보 직속의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이하 청년위)’를 발족하며 상대적으로 취약한 청년 표심 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위 출범 행사에 참석해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며 “윤석열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