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콘체르트아트하우스 100회 하우스콘서트

이재현 서구청장 깜짝 노래 선물
서구 문화충전소 사업 모델로 평가받아

27일 인천 서구 가좌동 콘체르트아트하우스에서 하우스콘서트 100회의 기념비적인 금자탑을 쌓아올린 고춘 구인숙 부부가 특별한 손님으로 찾아온 이재현 서구청장을 맞이하며 환한 표정으로 박수를 치고 있다. 콘체르트아트하우스 제공

콘체르트아트하우스 100회 하우스콘서트 기념 공연이 28일 인천 서구 가좌동 콘체르트아트하우스 문화충전소에서 펼쳐지고 있다. 문화충전소 사업은 인천 서구가 올해 처음으로 생활문화운동을 활성화하기위해 문화공간을 개방한 곳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콘체르트아트하우스 제공




콘체르트아트하우스의 100회 하우스콘서트가 이재현 서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펼쳐졌다.

28일 인천 서구와 콘체르트아트하우스에 따르면 27일 인천 서구 가좌동 콘체르트아트하우스에서 주민 수십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재현 서구청장이 깜찍 등장해 7080 세대들의 애창곡을 불렀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한때 가수의 꿈을 키운 인물이기도 하다.

이 무대에서는 고춘 구인숙 부부와 함께 이 콘서트를 이끌어온 바이올리니스트 고수민, 첼리스트 고희민, 비올리스트 고재민씨 등 세자매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또 댄스전문가가 진행한 춤마당도 참여하는 시민들이 많았다.

인천 서구로부터 올해 문화충전소로 지정된 콘체르트아트하우스는 매월 1회 음악을 사랑하는 시민들과 다양한 콘텐츠로 만나고 있다.

고춘·구인숙 부부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매월 1회 하우스 콘서트를 이어가겠다”며 “100회 동안 함께 참여해 감동을 나눈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