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주는 포기하지 않았다…희소병 투병 중 1.2㎞ 완주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 마지막 주자
허리 굽은 채 400m 3바퀴 달려
“오늘은 ‘이봉주’가 다시 태어난 날”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운데)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시민들과 함께 달리고 있다. 연합

“오늘은 ‘이봉주가 다시 태어난 날’이다.”

희소병인 근육 긴장 이상증을 앓고 있는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51)가 약 2년 만에 트랙 위에서 달리기를 한 뒤 이 같이 소감을 밝혔다.

이봉주는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 마지막 주자로 섰다. 이날 행사에선 195명의 페이스메이커가 10개 조로 나눠 4㎞씩 총 40㎞를 달렸다. 이봉주는 400m 트랙을 세 바퀴 돌았다.

투병 중인 이봉주는 출발선에 설 때 양 옆에서 부축을 받았다. 출발 신호가 떨어지자 혼자 힘으로 달리기를 시작했다.

그는 허리가 굽은 채로 뛰고 걷기를 반복했다. 숨이 가빠오자 마스크를 벗었고, 중도에 힘이 부쳐 부축을 받기도 했지만 끝까지 달리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육상 3관왕 임춘애 씨의 쌍둥이 아들 이현우·지우 군이 이봉주 양옆에서 달리면서 힘을 불어넣어줬다.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발선을 박차며 달리고 있다. 연합

행사 참가자들도 “이봉주! 이봉주!”를 연호했다. 옆에서 이봉주를 지켜보면서 눈물을 흘리는 참가자도 있었다.

이봉주는 1.2㎞를 뛴 후 두 손을 들고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봉주는 근육긴장 이상증이 발병한 지난해 1월 이후 약 2년 만에 긴 거리를 달렸다고 했다. 그는 “오랜만에 긴 거리를 달리니 허리와 골반에 통증을 느꼈다”며 “그래도 세 바퀴만은 완주하고 싶었다. 함께 뛰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봉주는 지난해 6월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허리를 쭉 펴지는 못하고 있다. 이봉주는 지난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국민 마라토너’다. 그는 현역 생활 중 총 41차례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

이봉주는 투병 생활에 대해 “제 인생에서 가장 길고 어두운 터널을 지나고 있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해 걱정 스럽고 마음도 많이 아팠다”며 “여러분들의 제 건강에 대한 응원의 힘이 아픈 것을 이겨내는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여러분이 제 페이스메이커가 되어 주셨으니 내년에는 꼭 제가 여러분의 페이스메이커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봉주가 28일 경기도 부천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봉주 쾌유 기원 마라톤'에서 출전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