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H 굴포천 수변공간 특화계획 수립 전문가세미나 성료

26일 iH 주최로 오라카이 송도파크호텔에서 개최된 굴포천 수변공간 특화계획 수립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에서 좌장을 맡은 인천대 최계운 명예교수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제공



iH(인천도시공사)는 26일 인천 오라카이 송도파크호텔에서 인천광역시, 부천시, LH, 부천도시공사, 인하대학교, 인천학회와 함께 ‘굴포천 수변공간의 특화계획 수립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계양 및 대장 신도시에 인접해 흐르는 굴포천 수변공간의 현황을 진단하고, 수변공간의 안정성, 쾌적성, 공공성 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해법을 찾아 성공적인 3기 신도시를 추진하는 동시에 인천시와 부천시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세미나는 유동수 국회위원의 축사를 시작으로 △굴포천 국가하천 기본계획(동부ENG 이춘호 상무), △인천계양 신도시 지구계획(유신ENG 우승호 이사), △부천대장 신도시 지구계획(경동ENG 박승혁 상무), △ 굴포천 수변공간 특화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과 과제(인하대 김경배교수)에 대한 주제발표 순서로 진행됐다.

주제발표는 굴포천 하천정비계획, 굴포천과 연계된 도시 그린네트워크 구축 계획 등 3기 신도시 공원 녹지 계획, 수변공간 특화계획을 위한 비전과 전략 등을 다뤘다.

토론회는 인천대학교 최계운 명예교수가 맡았다. 토론자로는 인하대학교 김천권 명예교수, 인천광역시 민경석 수질환경과장, 부천시 김소일 생태하천과장, iH 노경아 단지기술부장, 부천도시공사 김창형 본부장, LH 전석준 단지사업2부장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친환경 친수공간 조성 및 특화계획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굴포천 하천정비계획과 3기 신도시(계양,대장) 개발사업의 공존방향 및 양 신도시의 통합적 수변공간 활용 계획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자연친화적인 수변공간 조성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과 공공의 이익을 향상해야하며, 지속가능한 계획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아울러 현재 굴포천 수질 문제에 대하여 논의됐다. 하천정비 및 생태복원, 오염원 저감 방안과 수질개선 등에 대해 정부와 지자체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앞으로 iH, 인천광역시, 부천시, LH, 부천도시공사는 세미나에서 논의된 내용을 참고해 굴포천 수변공간 특화계획의 수립을 위해 상호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iH 이승우 사장은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설계, 도시와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중요하다”며 “굴포천이란 자연환경에 도시가 융화될 수 있도록 친수공간을 계획하는 것이 도시의 활력과 자연이 확장할 수 있는 길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지속가능한 굴포천 수변공간 조성을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면서 “도시와 자연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iH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참여를 최소화하는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iH 공식 YouTube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동시에 진행됐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