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고3’ 민주당 광주공동선대위원장…“10대에 주목 요청할 것”

올해 18세로, 광주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남진희양이 2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를 소개하고 있다. 남양은 이날 민주당 광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연합뉴스

남진희 더불어민주당 광주 공동선대위원장은 28일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10대를 주목하라고 조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년을 향한 이 후보의 ‘듣는 모습’이 젊은층 표심 공략의 열쇠가 될 것이라는 얘기다. 만18세로, 광주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남양은 올해 수능을 막 마쳤다. 남양은 이날 민주당 광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남양은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이제 일대남(10대 남성)·일대녀(10대 여성)를 주목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투표권을 가진 만 18세 이상 10대들에게 더욱 많은 관심을 쏟아야 한다는 의미다. 현재 정치권이 이대남(20대 남성) 이대녀(20대 여성) 표심에만 쏠려 있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남양은 “10대 청년들이라고 공부만 하는 게 아니다”라며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낼 만한 역량이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10대의 목소리까지 들으려고 하는 이 후보의 모습이 결국 전체 젊은층의 마음을 열 것”이라고 내다봤다.

남양은 고등학생인 자신이 지역 선대위원장에 임명된 것을 두고도 “젊은층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려는 노력으로 받아들인다”고 해석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남양을 포함한 10~30대 젊은층을 광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면 배치했다.

광주고등학교학생의회 의장을 맡은 남양은 그동안 노동인권과 기후위기, 학동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꾸준히 10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왔다. 이를 눈여겨본 광주시교육청 장학사가 민주당 선대위에 광주 선대위원장 자리로 남양을 위원장에 추천했다고 한다.

남양은 “청년들의 정치참여에 대한 우려의 시선이 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러나 걱정보다는 믿음과 신뢰를 가지고 봐달라”고 당부했다. 선대위원장 임명 소식을 듣자 남양의 부모는 “더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며 격려했다고 한다.

남양은 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소회에 대해 “중요한 자리를 맡겨 주셔서 영광”이라며 “다른 위원장들에 비해 전문적인 지식은 부족할 수 있어도 청년의 눈으로 바라본 문제의식과 정책을 선대위에 잘 전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남양은 이 후보의 최대 강점으로는 소통능력을 꼽았다. 남양은 “(이 후보가) 정책을 제시할 때는 냉정하고 명확하지만, (그 전까진)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며 공감하고 소통한다”고 말했다. 남양은 또 이 후보의 말솜씨도 높게 평가하며 “이 후보는 급작스러운 기자회견에서도 본인의 생각을 조리 있게 잘 말한다”고 호평했다.

기대에 못 미치는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에 대해선 “이 후보가 광주 선대위 출범식에서 호남에 큰 관심을 보인 만큼 지지율 반등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남양은 “난감한 질문”이라며 “언론을 통해 갈등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정도로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이준석 “선대위원장에 고3 임명… 이재명 굉장히 얕은 생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