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제원 “저에 대한 명예훼손 멈추기 바란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0월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제처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권경애 변호사는 저에 대한 명예훼손을 멈추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권 변호사가 자신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문고리 3인방’으로 지목하자, 반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 의원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 때로는 법적 대응도 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이어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참여가 잠시 불발된 것을 협상 결렬이라고 칭하며 제가 이를 반겼다고 주장한 근거는 무엇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을 둘러싸고 벌어진 일에 대해 저는 어떠한 역할도 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 선거대책위원장 영입과 관련해 자신은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국민들의 민심을 정확하게 들으시길 바란다”며 “도대체 지금 누가 후보를 힘들게 하고 누가 후보의 앞길을 막고 있는지 잘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식의 마이너스식 방식이야말로 오만과 독선 그리고 선민의식에 가득 차 후보의 외연 확장을 방해하는 행위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흑서’의 공동 저자인 권 변호사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김 전 위원장의 합류가 무산된 데 대해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들이 결국 승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권 변호사는 장 의원을 문고리 3인방 중 하나로 지목하면서 “장제원 의원이 선대위 인선 작업을 주도했다는 말이 공공연히 흘러나온다”고 주장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