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흑서’ 저자 “‘협상결렬’ 윤석열-김종인 둘 다 패배”

회동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조국흑서’ 공동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는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갈등으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일단 무산된 것과 관련해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고 비판했다.

그동안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이 유력시됐던 권 변호사는 28일 페이스북에 “달개비 식당에서 윤 후보와 김종인 박사가 만난다는 속보가 떴을 때 결별의식의 마지막 만찬이라고 예감했다. 식당은 현대판 기묘사화의 우아한 의식이 행해질 장소로 보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달개비 만찬’ 이후 김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사실상 물 건너간 것을 조선 중종 당시 훈구파에 의해 조광조 등 신진 사림이 숙청된 ‘기묘사화’에 비유한 것이다.

권 변호사는 “협상 결렬을 반기는 이들은 김종인 박사가 ‘문고리 3인방’이라고 했던 권성동·장제원·윤한홍 등 ‘3공신’만이 아니다”라며 “김종인 박사를 ‘상왕’이라 맹공격을 퍼부었던 민주당은 터져 나오는 환호를 눌러 참으려 애를 쓰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권 변호사는 “패배한 사람은 김종인 박사와 윤 후보 둘 다”라며 “윤 후보는 김성태 전 의원의 딸 사건이 오래돼 기억을 못했다고 한다. 국민의힘 선대위 본부장급조차 세세한 면모를 잘 모른다는 말이고, 선대위 구성을 전적으로 다른 사람에게 의지하고 있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회동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김 전 의원이 딸의 ‘KT 특혜채용’ 논란으로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서 자진 사퇴한 것을 거론하면서 선대위 인선을 일부 측근이 좌지우지한다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그러면서 “장 의원이 선대위 인선 작업을 주도했다는 말이 공공연히 흘러나온다. 사정을 알만한 사람들에게는 공지의 비밀인 모양”이라며 “‘문고리 3인방’을 명시적으로 비판한 김종인 박사가 모를 리 없다”고 덧붙였다.

권 변호사는 “빈곤을 구제하고 약자와 동행하자고 주장한 것에 그치는 지극히 보수적이고 합리적인 입장조차 (국민의힘에서) 수용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이 명확해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능력 중심의 적자생존 사회가 자연스럽다고 생각하고, 빈자들은 각자도생하면 된다는 의식을 장착한 세력들 틈바구니에서 단지 ‘내 세력이 없으니 권력의 볕을 좀 집중해 쐬어 달라’고 청했던 노(老)책사(김종인)는 공개적인 만찬장에서 기묘하고 우아하게 정리됐다”고 비꼬았다.

권 변호사는 윤 후보를 향해 “대선 후보는 임금이 아니며, 국힘 대선 후보가 최종 목표도 아니다. 부동산, 이재명, 공정 법치 등을 잊으면 국민은 언제든 후보에게 빌려줬던 등을 거둔다”고 직격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