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우치 “골칫거리 오미크론, 면역보호 회피 가능성”…5차 확산 우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면역 보호를 회피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 5차 확산 가능성도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28일(현지시간) NBC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약 32개 이상의 돌연변이가 있다. 골칫거리”라고 우려했다. 이어 “이 돌연변이의 특징은 전염성이 강하다. 단일 클론 항체 또는 회복기 혈청에서 얻어진 면역 보호를 회피할 수 있음을 강력하게 시사한다”며 “심지어 일부 백신 유도 항체에 대해서도 (면역 보호 회피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사례를 언급하며 “(오미크론 변이는) 빠른 전염 능력이 있다는 걸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 우리가 지금 걱정하는 이유”라며 “반드시 그런 일(면역 보호 회피)이 발생한다는 건 아니지만,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여러 국가에 바이러스가 퍼졌다면 미국에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ABC 방송에 출연해서도 “미국은 꽤 좋은 감시 시스템을 갖고 있지만 이미 여러 국가에서 퍼졌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여기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의 여행 제한에 대해 “바이러스가 오는 것을 완전히 막지는 못한다. 하지만 더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충분히 지연시킬 수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획기적으로 늘려야 하고, 시간이 오래돼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은 부스터샷을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우리가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기 시작해야 하는 것을 대중에게 알려줄 척도를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 우리가 그것을 박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말라리아, 소아마비, 홍역 같은 질병이 매우 집중적인 백신 캠페인을 통해 거의 존재하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박멸은 어렵겠지만 백신 접종을 통해 관리 가능한 질병으로 통제가 가능하다는 의미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이 현재 제5차 대유행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 다음 몇 주에서 몇 달간 우리가 하는 일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폭스뉴스에서 나와 “오미크론이 코로나 백신을 회피하는지를 알아내는 데 2∼3주가 걸릴 것”이라면서도 “부스터샷은 모든 종류의 다른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해 능력을 확장하는 뭔가가 있다. 이전에 본 적 없는 것에서조차도 추가적인 보호막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스터샷까지 완료한 사람의 경우 변이에 대한 대응 능력이 있다는 의미다.

콜린스 원장은 “부스터샷을 기다리는 사람이나 아직 접종받지 않은 사람이라면, 오미크론은 접종을 해야 할 또 다른 이유”라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코로나19 직격탄에 숙박·음식업 절반이 한계기업”
WHO “오미크론 전파력·위험도 파악안돼…수주 걸릴듯”
오미크론, 연준 ‘테이퍼링 변수’ 될까 [3분 미국주식]
‘오미크론 습격’에 금융시장 충격… “셧다운” vs “학습효과 있다”
남아공 대통령 “각국 오미크론 봉쇄에 실망…철회해야”
文, 4개월여 만에 특별방역점검회의…방역 강화 논의
“오미크론 확산, 기정사실” 12개국 확진…전세계 ‘비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