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아공 대통령 “각국 오미크론 봉쇄에 실망…철회해야”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산을 계기로 각국이 내린 봉쇄조치를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여행 제한 조치는 지난달 로마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이뤄진 개발도상국 관광업 진흥 등에 관한 합의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그는 남아공 내 오미크론 확산 후 각국이 남아공발 여행객 입국 제한조치를 내린 것을 두고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오미크론의 심각성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는데도 각국이 입국 제한조치를 실행했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또 그는 “오미크론은 백신 접근 불평등에 대한 경종을 울린 것”이라며 선진국의 백신 독점 현상을 지적했다.

현재 남아공은 밤 12시부터 오전 4시까지 통행금지, 술 판매 금지 등 내용을 담은 1단계 봉쇄령을 실시하고 있다. 봉쇄 단계를 격상하지 않았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 남아공은 오미크론 확산을 계기로 백신 접종을 강화할 예정이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남아공 내 백신 미접종자들에게 접종을 마쳐 달라고 당부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코로나19 직격탄에 숙박·음식업 절반이 한계기업”
WHO “오미크론 전파력·위험도 파악안돼…수주 걸릴듯”
오미크론, 연준 ‘테이퍼링 변수’ 될까 [3분 미국주식]
‘오미크론 습격’에 금융시장 충격… “셧다운” vs “학습효과 있다”
文, 4개월여 만에 특별방역점검회의…방역 강화 논의
“오미크론 확산, 기정사실” 12개국 확진…전세계 ‘비상’
파우치 “골칫거리 오미크론, 면역보호 회피 가능성”…5차 확산 우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