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철구, 비서 모델에 “원래 벗는 애”…직업 비하 논란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아프리카TV 유명 BJ 철구가 자신의 방송 비서인 모델 이지아에게 “원래 벗는 애”라고 발언해 직업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온라인에 따르면 BJ 철구는 전날 아프리카TV 방송에서 비서 역할을 맡은 지아를 향해 “너 내일 비키니쇼 한 번 가능해?”라고 물었다. 지아는 노출 화보 등을 찍는 모델로 알려졌다. 상대방이 동의했는지 묻는 말에 BJ 철구는 “오케이했어. 원래 벗는 애야. 누드모델”이라고 답했다.

댓글 창에는 이 같은 발언이 직업 비하 아니냐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에 BJ 철구는 지아에게 “기분 나빠요? 기분 안 나쁘잖아 너. 원래 벗는 직업이잖아”라고 재차 말했다.

지아는 “네”라고 답했으나 표정은 이미 굳어진 상태였다. 이에 철구는 “왜 이렇게 오늘 띠껍냐? XXX아”라고 욕설을 하다가 이내 심각성을 인식한 듯 “죄송하다. 원래 이렇게 티키타카(주고받고)한다. 비서라서 친하니까 원래 이렇게 한다”고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지아는 자신은 동의하지 않는다는 취지에서 손가락으로 ‘X’ 표시를 하며 “아니에요”라고 했다.

해당 발언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며 “여성을 대하는 방식이 저급하다” “평소에 어떤 생각을 갖고 있기에 저런 말을 하고도 이상함을 못 느끼느냐”는 지적과 비판이 이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