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패싱 논란 지겹다…상의 안 한다고 문제 아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일각에서 제기된 ‘당대표 패싱 논란’을 언급하며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후보 선출부터 선대위 출범까지의 과정에서 당대표 패싱 논란을 언급한 기사를 공유하며 “패싱 논란 이제 지겹다”고 말했다.

그는 “후보는 선거에 있어서 무한한 권한과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다”며 “당대표랑 상의 안 한다고 문제 있는 거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이날 공유한 기사에는 윤 후보가 대선 경선 승리를 거둔 지난 5일부터 이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별다른 협의 없이 중대한 결정을 반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이준석, 윤석열 충청 일정에 ‘황당’해 한 이유
이준석 “김종인 이제 영입하려면 소값 넘어…정해진 필연”
이준석 “선대위원장으로 고3 임명한 이재명, 굉장히 얕은 생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